청년들의 소풍 - 강화도 외포리 및 여차2리


배를 보면서 석모도로 가는 충동을 느꼇지만 돈과 시간의 문제로 들어가지는 못했다.

하늘에서 야속하게 했던 갈매기
다른 인원들이 시장에 가서 먹을 것을 사오는 동안 시장 뒷편에서 갈매기가 과자를 집어가는 장면을 찍고 싶었지만 야속한 갈매기는 오지 않았다. 하늘만 날고 있을뿐..
줌렌즈는 가져가지 않아서 50mm 단렌즈는 이정도 밖에 찍을 수 없었다.

갈매기님과의 조우를 끝내 하지 못하고 멀리서만 쳐다 보았던 내게 한줄기 빛이 왔다.

나의 갈매기에 대한 사랑의 결과갈려고 하는 도중에 갈매기가 좋은 곳에 앉아 있는 것을 발견하고 조심스럽게 가서 찍었던 갈매기.. 나의 좋은 모델이 되주었다..

아쉬운 것들이 이름모를 조개들을 먹으면서 눈녹듯이 사르르 녹아졌고 먹는데 정신이 팔려서 시간이 가는줄 몰랐다. 준비도 많이 못했지만 먹는것은 일품이었다. 외포리시장에서 산것이 이렇게 맜있줄은 몰랐다. 역시 바닷가근처래서 신선한건지...

맛있게 구워먹고 다시 집으로 항했다.  선수포구및 동막해수욕장길을 거쳐 오면서 멋있는 팬션들이 즐비하게 있고 길을 시골길처럼 구부러져 있고 바다로 부르기에는 모모한 것들이 신선한 모습으로 다가왔다. 애인과 함께 드라이브로 코스로 갯벌체험하러 오기에 딱좋은 것이라는 느끼고 돌아왔다.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강화도로 갔던 청년소풍.. 강화도롤 전체를 갔던 것은 아니었지만 이제 강화도는 어디를 가야 할지 감이 슬슬 잡혀 온다..

외포 선착장에서 찍은 강화도 지도를 첨부하면서 글을 마칠까 한다..

강화도 지도..
Tag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