쁘띠 프랑스에 대한 좋은 추억

요즘 반복적인 일상에서 탈출할길을 찾는것은 쉬운일이 아니다. 무언가에 탐구하고 열정을 불타오르게 하는일도 없는 요즘 그리고 더 우울하게 만드는 것..

그것은 바로 공휴일을 없앤다는것이다. 내가 다니고 있는 곳은 주5일제가 아니기에 놀러갈수 있는일도 많이 있지 않는데 6월 6일 현충일을 반드시 놀러가겠다는 마음이 불타오르게 만들었다.. 그래서 찾았던 곳 쉼없이 마우스를 눌러가면서 정한곳은 가평의 한마을 쁘띠프랑스였다.

로고..


위 마을을 보기위해서 너무 많은 시간을 투자했었다. 가는동안 즐거웠지만 무언가 아쉽게 만드는것은 나의 잘못인가 아니면 다른사람의 잘못인가..

네비게이션의 도움으로 갔지만 네비는 좋은길만 알려주었지 빠른길을 알려주지 않았다. 출발할때 잊고 있었던 휴일, 그리고 경춘국도, 외곽순환도로의 막힘은 생각하지 않고 2시간이나 걸리겠지하는것은 큰 오산이었다. 5시간을 가까이 가서야 이 마을에 도착할수 있었다.

엄청막히는 길을 벗어나 청평댐을 지나자 마자 보이는 호수 그것을 보자마자 4시간이상을 달려오는 나에게 밝은 빛을 본것 같았다. 이런것들을 볼라고 많은 노력을 했구나. 쁘띠프랑스마을을 도착하기전에 본 청평호는 아름다움 그자체였다.

들어갈때는 입장료(8000원)가 부가되었는데 다행히도 M포인트가 결제되어서 20%정도 할인되어서 들어갈수 있었다. 원래는 1시도착예정이었지만 4시가 넘어서 도착해서 부랴부랴 식당에서 밥을 해결할려고 했지만 그것도 쉬운일이 아니었다. 식당에서 결제가 가능할줄 알았지만 결제는 다시 매표소까지 가서 결제를 했다. 그리고 식당도 오후4시가 넘어서 인지 몰라도 청소상태도 불량이었다. 먹고 남은 접시들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어 앉을자리 선택하는데도 시간이 걸렸다.

비스트로 프랑스마을답게 맛있는 메뉴가 있으리라고 생각했지만 큰 오산이었다.  프랑스 관련된 메뉴가 있어야 했지만 어디서나 먹을수 있던 메뉴(정식)이 나왔다. 나중에 먹고나서 후회했지만 식당밖에 있는 간식거리나 먹었으면 하는 후회가 든다. 저렇게 한세트 8000원 어차피 다른곳도 비슷했지만 프랑스마을 취지답게 프랑스관련메뉴를 준비해서 파는것이 낳지 않은 아쉬움이 들었다. 그래도 괜찮았던것은 지붕이 꽤 높았다는 사실이다. 그 사실만 빼놓고는 식당에서는 아쉬움이 컸다.

그런 아쉬운 배를 채우고 간곳은 베토벤바이러스 강마에 사무실을 보러갔는데 역시 이런맛에 오는것 아니겠어 하고 사진을 많이 찍은것 같다..

강마에 책상에 앉아서 찍은 사진..알고 보니 내사진은 많이 없다. 피아노에서 한방찍어야 했는데.. 건물밖에서 이국적인 분위기를 풍기고 안에서도 그런분위기를 풍겨서 인지 같이 동행한 인원들과 사진을 많이 찍은 것같다.

사무실에서 나와도 찍을거리는 풍부하다. 어린왕자에 대한 갖가지 조형물, 건물에서 풍기는 이국적인 냄새가 사진을 찍으라고 보채는 것 같은 기분이었다.

1106036747.jpg||1092470407.jpg||1038636162.jpg||width=\조그만한 마을이었지만 사진을 찍는데는 아무런 제제 꺼리낌이 없었던 것 같다 주의 표지판만 주의해서 찍으면 사진을 찍는데는 아무런 불편이 없었다.

프랑스의 상징은 닭 갤러리라고 해서 그림들이 전시가 되어 있는지 알았는데 들어가니까 닭관련 물품이 많이 있었다. 왜 닭이었나 생각해보니 프랑스축구대표팀 마크가 닭이었다는 사실이 그런 궁금증이 좀 해소되었다...

1389428933.jpg||1090312466.jpg||1021645459.jpg||width=\다음에 오르골하우스를 갔다. 일찍갔으면 오르골 연주를 들었겠지만 못들었고 의자만 자연스럽게 정열되어 있었던 것만 보았다. 옜날 음악기기들이 보여서 사진을 찍기에 좋았다.

1394847507.jpg||width=\생텍쥐페리기념관에 갔는 그가 일생에 무얼 했는지 잠깐 동안 알아보는 시간이었다.

1198708523.jpg|어린왕자 |1403452368.jpg||1395151444.jpg||width=\둘러보면서 작은마을이었지만 사진을 찍을장소는 즐비했고 입구에 들어오면서 나가면서 느겼지만 관광버스가 많이와서 놀랬다. 사람들이 이렇게 작은마을에 오는것을 보면서 우리나라에 이런곳들이 많이 생겼으면 바람이 있다. 원래는 연계해서 남이섬이나 아침고요수목원을 갈라고 했지만 시간적으로 모자라서 가지는 못했다. 아침일찍출발했으면 아쉬움이 많았다. 그래도 혼자가지 않고 일행들과 같다는 사실만으로 좋은곳 좋은 추억들을 만들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1076330590.jpg||1120703679.jpg||1234535752.jpg||1138471918.jpg||1028469021.jpg||1343867767.jpg||1227346535.jpg||1146578632.jpg||width=400
Tag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