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1.28 23:23

크리스마스캐롤

조회 수 20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2009/11/28

 

용산 IMAX에서 3D로 봤다.

 

보면서 내가 살아온날을 스크루지처럼 보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

 

과연 인생을 행복하게 살아왔는가를 곰곰히 생각해 보겠지라는 생각이 문뜩 떠올랐다.

 

내가 하는 행동이 그렇게 좋아보이지 않는다. 개인주의에 빠져든 나에게

 

스크루지가 해왔던 돈에 미쳐있었던 행동, 사랑하는 여자보다는 돈에 더욱더 관심을 보였던

 

삶에 조그만 행복을 찾기보다는 돈에서 행복을 찾기 원했던 스크루지의 모습이

 

나의 모습을 보는 듯하여 조금 아쉬웠다. 나도 언젠가 죽겠지만 쓸쓸한 최후를 맞이하는것은 아닐까 생각하지만

 

지금 나의 모습을 스크루지처럼 바꿀려고 했으나 결국에는 나자신이 이상해보여 그만두기로 했다.

 

 

결국 혼자된것은 엄청난 자유로움을 보장하지만 아무런 소리가 들리지도 않고

 

전화벨은 울지 않고 웃으면서 행복하게 지냈던 지난날을

 

회상하면서 아픔만 느껴지겠지 그것이 나의 운명처럼 이제는 운명을 천천히 받아 들이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나에게 어울리지 않다고 하면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84 홍익돈까스 file 2020.03.19
183 형식에 얽매이면 file 2018.01.31
182 허니치즈볶음면 file 2015.06.20
181 허니버터 file 2014.12.01
180 해리포터 file 2009.10.29
179 한식부페급 점심 file 2018.10.22
178 하늘에 구름한점도 없는 날씨 file 2018.05.05
177 폴라로이드 & 지름 2009.10.29
176 폐차를 했다.. 2016.04.27
175 퍙야에서 좌절하다. file 2020.06.01
174 패솔리지를 보고나서.. 2009.10.29
173 파워포인트 2009.10.29
172 튜브에서 버스로 갈아타다 file 2018.01.04
171 타임캡슐 2009.10.29
170 타임캡슐 2009.10.29
169 타임머신의 피해 테미네이터 제네시스 2015.07.05
168 클래식 Thinkpad file 2015.11.11
» 크리스마스캐롤 2009.11.28
166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는... file 2018.12.02
165 콜롬비아가 졌다. file 2018.06.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