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명적인 무선통신의 변화 시작점 아이폰

이폰이 나온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선뜻 구매하기는 어려웠다.

전화통화를 거의 안하다 싶은 필자는 아이폰의 기능이 오히려 좋은것인지 모르겠다.

그러나 데이터요금제가 불만이고 아이폰가격이 조금만 착했으면

그런바람만 가진체 결국에는 아이폰을 안사기로 결정했다.

필자가 안사고 다음번 휴대폰교체시기를 왔을때 엄청나게 발전되어있고

안정화되어있는 휴대폰시장에서 더 좋은결정을 하리라 생각한다.

아니 아이폰 후속모델이나 안드로이폰을 기대하고 있는지도...

왜 좋은결정을 내릴수 있는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이폰을 한국에서 살수 있는 자체가 우리나라 통신산업을 봐온 결과 엄청난 결과라고 할수 있을것이다.

통신사가 휴대폰업체를 주물리듯이 하는 형태를 봤을때 아이폰을 선뜻 유통시킬라는 통신사는

있을리가 만무했다. KT가 예전부터 올라가 있었지만 엄청난 시간을 소모한것은 사실이다.

도입할려고 맘을 먹었다고 하지만 역시 보조금문제가 가장 문제가 클것이고

첫번째문제와 거의 동급이라고 볼수 있는 자체콘텐츠가 거의 사장되다시피 하는 프로그램구조 및 수익감소

그리고 무리한 요구를 하는 애플...


이폰을 도입할려면 기존 구조를 무너뜨려야 도입이 가능하다고 할수 있다.

예전에 PC통신에서 인터넷으로 넘어갔을때 호되게 당했던 시절을 생각해서 인지

소비자의 주권, 아니 소비자의 욕구를 충족시키는데 결론을 내어서 출시를 한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KT는 보조금문제로 호되게 당할것이라는 기사가 나온것을 보면

아이폰출시가 결코쉬운선택은 아니었을것이다. 그러나 소비자입장에서는 반가운 선택이지만...

왜 아이폰 출시가 이토록 소비자 입장에서 반가운 선택이자 휴대폰시장자체를 바꿀수 있는것이냐 말하는 것이냐?


시자체만으로 엄청난 선풍은 일어날것은 자명하다고 생각했다.

조금만 IT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아이폰은 선망의 대상이었다.

기존휴대폰에서 느낄수 없었던 자유롭고 열린구조에서 할수있는 수많은 프로그램들

기존휴대폰이 집은 있지만 집안에 물건을 들어놓거나 위치를 바꿀 없었다면

아이폰은 기존휴대폰보다는 물건을 들어놓거나 위치를 맘대로 바꿀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런 장점들 때문에 애플은 기존 휴대폰제조사들보다는 영업이익률이 상대적으로 높았다는 사실이 증명하고 있다.

애플이 기존휴대폰시장에서 간과하고 있었던 폐쇠적이었던 것을 조금 열어났을뿐인데 영업이익률이 엄청나다는 사실이다..


국에 아무리 뛰어난 제조사가 들어온들 다 망하고 돌아가는

우리나라 시장에서 아이폰의 도입은 혁명이라고 표현할수 밖에 없는것이다.

아이폰보다 스펙이 좋은 폰을 만들수 있는 세계적인 휴대폰제조사가 우리나라에도 있는데도

통신사의 기에 눌려 WIFI, GPS조차도 구현된지가 오래되었어도

우리나라에서 파는 휴대폰은 필요없는 기능이라고 WIFI, GPS빼고 DMB를 넣거나  기능을 약화시키는

행태를 봤을때 스펙다운없이 아이폰은 들어온것 자체가 폐쇠적이라고 할수 있는 우리나라 무선통신환경,

즉 무선인터넷시장을 획기적으로 바꿀수 있는 기회가 온것이다.

KT도 장기적으로는 폐쇠적인 자체통신망보다는 열린인터넷공간에서

자유롭게 커뮤니케이션을 할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것이 미래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지금의 수익에 만족하기보다는 나중에 더 좋은 수익을 창출하기위해 힘든결정을 했다고 생각한다.


이폰은 휴대폰트렌드 정점에 있는 폰이다. 기존 음성통화만 하던 폰은 계속 팔리긴 할것이다.

그러나 높은 이익을 거두기에는 힘들것이다. 기술은 발전하면 발전할수록 가격은 싸진다는 진리를 알고 있다.

예전컴퓨터를 샀을때는 기본적으로 100만원이상으로 결정되어있었는데

다양한 유통경로, 끊임없은 경쟁으로 오면서 30만원정도이면 컴퓨터를 구매할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있다.

그만큼 성능은 떨어지지만 선택의 폭이 넓어졋다고 할수 있다.

소비자의 욕구가 여러가지로 나눠져있던 기능들을 한기기에서 할수 있는 구조를 원하고 있다.

예전 MP3 플레이어가 음악만 재생을 할수 있었고 휴대폰이 음성통화만 할수있었다면

지금의 mp3플레이어는 기본으로 음악재생은 물론이고

부가적으로 동영상재생, 인터넷접속등 여러가지 기능을 할수 있다..

휴대폰도 그런 트렌드에 맞춰 음성통화, 영상통화, 음악, 동영상 재생,

인터넷접속 여러가지 기능들이 한데로 모아지고 있다.

기술의 융합화가 되어지면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것이다.


술의 융합화가 빨리 가속화되어지면서 폐쇠적인 구조는 열려져 있는 구조로 변화되어 가고 있는 실정이다.

애플이 mp3를 유통시키면서 기술융합화를 하게 됨으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할줄 알았고

기존mp3에서 이끌었던 트렌드에 휴대폰을 추가하면서 정점을 달리고 있는것이다.

기존 휴대폰이 가지고 있던 폐쇠성을 아이폰이 조금 해소시키면서 엄청난 결과를 가져오게 된것이다.

조금 휴대폰을 열어지게 만들었을뿐인데 이 기술이 아이폰을 정점에 하게된것이다.

뭐 사랑할수 없게 만드는 디자인에 시장을 선도하는 기술적요소도 아이폰을 트렌드 정점에 있게 만들었다.

그래서 폐쇠되었있던 휴대폰이 열려있는 구조를 선택하면서

심비안,안드로이드와 같은 열려져 있는 휴대폰OS 나오게 된것이다.

아직 아이폰이 정점에 서있어서 쉽게 탈환할수 없게 되었지만 기존휴대폰시장을 조금씩 채워가고 있다.

그런면에서 폐쇠적인 구조를 뛰고 있었던  우리나라 휴대통신시장에 숨통을 튀우게 할

폰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었는데 그것이 바로 아이폰의 도입이다.

열려있는 폰은 수없이 많았지만 인지도면에서 아이폰을 따라갈수 없기때문에 아이폰의 도입으로 인해

기존 휴대폰업체는 물론 통신업체들도 경쟁이 더욱더 치열해 질것이다.

통신사도 외국통신사가 들어와서 가격경쟁을 붙어야 한다는 소리가 여기저기에서 들려오는데

아이폰의 도입은 그 시작점에 서있는것이다.


저 휴대폰 데이터요금제의 구조가 급속히 개편될것이다.

통신사가 폐쇠적인 자체통신망에서 인터넷으로 급속히 이전되면서 무리하게 진행해왔던

무선인터넷시장이 활성화되면 자연스럽게  더많은 사람들이 함께 개발하고 쓸수 있는

휴대폰 환경이 조성될수 있는 시점도 곧 다가올것이다.

내년에 도입예정인 안드로이드폰도 그점에서 좋은 징조라 볼수 있다.

인터넷이라는 자체가 어느 한 기업이나 조직에 운영되었으면 발전을 하지 못햇다.

수많은 사람들이 각자의 개성을 뽐내듯이 모두에게 열려있었던 인터넷이 거대하게 성장했듯이

여러사람들이 참여할수 있는 휴대폰세상,

그리고 더이상 통신사에 휘둘리지 않고 더욱 열려져 있을것 같은 휴대폰 세상

그런세상의 출발점이 아이폰의 도입이라고 할수 있을것이다.


렇다고 아이폰 장점만 있는것이 아니다.

아이폰이 가지고 있는 수많은 장점에서 가려져 있는 단점을 하나씩 캐내어 보면서

기존휴대폰제조사들이 어떻게 방향을 잡아야 하는지를 알아보도록 하겠다.

큰 단점중에 볼수 있는 아이폰의 AS정책을 들수 있다.

외국가전제품이나 외국휴대폰업체들이 가장 많이 떠않고 있는 문제가 AS문제이다.

제품은 외국가전제품이 좋다고는 하지만 AS시스템을 봤을때

기존에 있던 삼성, LG가 해왔던 AS시스템에 비해서 너무 빈약하다고 볼수 있다.

아이폰 즉 애플의 AS정책을 보면 약간 맘에 안드는 것은 사실이다.

애플도 외국기업이기때문에 좀 시간이 지나면 여기저기서 AS문제가 터질것은 분명하다...

SHOW홈페이지를 가도 그문제에 대해서 명확하게 짚고 있는 듯하다.

기기문제는 KT문제가 아니라 애플이 책임지고 있고 유의하라고 자세하게 적혀있다.

아이폰이 가지고 있는 AS문제는 기기성능이나 자유로운 환경을 원해서 인지 크게 문제삼지않은 분위기이다.

언젠가 터질것이고 AS정책은 바뀌리라 믿는다.

기존 LG, 삼성이 해야될것은 기존 AS시스템은 그대로 가지고 있는것이 현명한 선택이다.

기기를 고를때 먼저 성능을 보지만 사후관리도 절대로 빼먹을 없는 진리이다.

삼성,LG가 외국가전업체보다 기술력을 낮게 출발했지만 AS시스템이 잘되어있어

지금의 위치까지 올라간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어차피 지금의 위치도 불안정하게 되었지만...



터리 문제도 있을것이다. 혹자는 이런것도 문제삼느냐 이야기할것이다.

문제삼을것은 없지만 기존에 하고있던 2배터리체제를  아이폰은 가지고 있지 않다.

가뜩이나 무선인터넷이나 프로그램을 돌리다보면

배터리소모량이 엄청커지는데 2배터리체체를 가지고 있지 않으면 금방 기기가 꺼지게 되고

배터리를 교체할수 없기 때문에 중요한 전화나 메시지를 못받게 되는것이다.

뭐 이런문제는 충전을 자주할수 있으면 해결할수 있는 문제다.

그러나 아쉽기는 하다. 배터리를 교체할수 없다는 사실이...

혹자는 애플이 주변기기업체를 살릴라고 하는 정책을 갖고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이야기한다.

필자도 아이팟터치에 추가로 연결해서 배터리도 쓸수 있는 주변기기를 보았다.

이런것으로 연명하기보다는 현명하게  배터리를 바꿀수 있는 기기구조가 필요한것 아닌가 생각한다.


점으로는 높은 가격을 꼽을수 있지만 기존 국내휴대폰도 아이폰과 맞먹거나

더 높은 가격을 책정하는 것도 있어 별도로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

또하나는 아이폰도 많은것들을 할수 있다고는 하지만 아직 아쉽다. 더욱더 열려있는 구조가 필요한데

애플에서 쉽사리 해줄것 같지는 않다. 그점이 삼성, LG가 해주리라 믿는다. 아니 다른 업체가 해주어도 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액티브X의 기술처럼 종속되어 있는것이 아니라

표준은 있으되 표준에 걸맞은 기술을 만들고  더욱 더 열려져 있고

누구나 참여가능한 열려져 있는 휴대폰세상이 오리라 의심치 않는다...


Tag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