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어느 토요일 날씨가 좋아서 Peckham rye park를 찾아갈라고 지도를 열고버스를 검색해도 버스타는것이 나오지가 않았다.

알고보니 제대로 탑업이 되지 않았다. 목요일인가 문자메시지를 보내서 0.01파운드가 날라가서 10파운드요금이 충전이 되지 않아서 끊겼던것이다.

탑업을 할때 최소 5파운드이서 금액을 맞출라고 5.01를 파운드를 탑업했지만 탑업이 제대로 되지 않고 통신사 EE에게 돈만 날리는 꼴

난 그렇게 누르지 않았던것 같았는데 결국에는 중복결제되었고 결제한 금액하고 탐업금액이 차이나 상담원과 채팅으로 하다가

결국에는 전화하라고 해서 포기했다. 카드사에 전화 중복결제했던 것을 하나 취소하였는데 탑업안된 금액 두개를 취소를 해달라고 할까 하다가 그냥 나뒀다.

뭐 영어가 제대로 되지 않으니 번역기 돌려서 채팅하고 채팅하면서 느낀건데 영어 가끔 이상할때가 있다. 한국어표현이 이렇게 영어로 되는지도 신기하고

뭔가 쉬우면서도 어려운 영어다.


PANO_20180603_121645.jpg

가끔 여기가 외국이 아닐때가 있는것을 느낄때가 있는데 일이 생기면 아 여기가 외국이지를 새삼스럽게 깨닫게 된다.

런던은 날씨가 좋으면 진짜 좋은데 이런날씨가 많이 없다는 것이다. 언제나 좋은날만 있다고 하면 뭔가 문제가 생기는지 좋은날만 있지 않다.

IMG_20180603_142946.jpg

생각한것처럼 움직였다면 볼수 없었던 런던타워브릿지 다리개폐장면. 어떤것이 좋은건지는 잘모르겠다. 좋은것도 나쁜것도 파도처럼 계속 반복된다.

좋고 나쁨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32 삽겹살 file 2018.06.09
» 무슨일이 생겨도 좋은일만 생기면 file 2018.06.04
130 소고기치즈더블버거 file 2018.05.23
129 카르보나라 file 2018.05.22
128 스톡홀름.... file 2018.05.22
127 Ye Olde Swiss Cottage file 2018.05.18
126 카레 그리고 감자튀김 file 2018.05.18
125 뱅거가 진짜 그만두는듯.. file 2018.05.12
124 돼지고기 스테이크 file 2018.05.10
123 하늘에 구름한점도 없는 날씨 file 2018.05.06
122 조그만 강에 유람선.. file 2018.05.05
121 누구의 발걸음은???? file 2018.05.04
120 Mudchute Park and Farm의 양은.... file 2018.05.02
119 런던마라톤 2018의 휴유증 file 2018.04.24
118 비엔나 & 바르셀로나 file 2018.04.19
117 봄이지만 런던날씨는 흐린날씨 연속 3일이다. file 2018.04.12
116 캠든마켓 맥팩토리 file 2018.04.12
115 2020년까지.. file 2018.04.06
114 완벽한 봄은 아니다 file 2018.03.23
113 가끔... file 2018.03.0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